세상이 어떻든 시간은 가야 할 길을 가나보다. 가벼운 코트가 어색하지 않은 요즘, 아파트 입구 감나무에 가득 달린 감들이 조금씩 색을 변화시키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화동 벽화 마을  (7) 2015.05.06
대학로 내일의 커피  (7) 2015.04.30
Daily sketch. 2014. 10. 06.  (5) 2014.10.07
이화동 골목 어느 집  (6) 2014.08.18
일상 속 스케치 2014. 8. 10.  (7) 2014.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