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sketch. 2015. 8. 30.

이화동 벽화 마을을 걷다가 만난 집. 벽화 마을이라고 모든 집에 벽화가 그려져 있는 건 아니다. 관광객들이 많아져서인지 요즘은 가게들이 위로 많이 올라와서 작은 가게와 일반 가정집이 듬성듬성 섞여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화동 벽화 마을을 걷다 만난 어느 집.  (3) 2015.08.31
이화동 골목길 어느 집.  (3) 2015.06.23
이화동 벽화 마을  (7) 2015.05.06
대학로 내일의 커피  (7) 2015.04.30
Daily sketch. 2014. 10. 06.  (5) 2014.10.07



대학로에 가끔 가는 커피숍이 있다.

내일의 커피.

수익금 일부로 아프리카 난민을 돕는단다. 

조용하고 커피도 내 입맛에 맞아서 대학로에 갈 때면 한 번씩 들르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화동 골목길 어느 집.  (3) 2015.06.23
이화동 벽화 마을  (7) 2015.05.06
대학로 내일의 커피  (7) 2015.04.30
Daily sketch. 2014. 10. 06.  (5) 2014.10.07
이화동 골목 어느 집  (6) 2014.08.18



Daily sketch. 2014. 7. 16.

서울 성곽 길을 따라 걷다 만난 어느 집옆에 있는 다른 집들과는 달리 사람이 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잡다한 자재들과 가림막 같은 것들로 온통 덥혀 있었다. 마치 사람들의 소리를 피해 집이 스스로 숨은 것처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속 스케치 2014. 8. 10.  (7) 2014.08.11
종이컵 위에 낙서하기.  (16) 2014.07.28
서울 성곽 밑 어느 작은 집.  (19) 2014.07.17
이화동 골목길  (13) 2014.07.10
내가 그림 그리는 과정.  (11) 2014.07.07

미리 크리스마스

from 그림일기 2013.12.11 09:53

Christmas postcards. Digital painting.

내가 속한 공동체에서 사용하기 위해 
엽서에 들어갈 그림을 그렸다.
아직 크리스마스는 한참 남았지만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화동 골목길  (13) 2014.07.10
내가 그림 그리는 과정.  (11) 2014.07.07
미리 크리스마스  (43) 2013.12.11
겨울밤에 군고구마가 없으면 섭섭하지.  (27) 2013.12.05
겨울밤의 낭만?  (19) 2013.12.03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Hahnemühle Travel Journals.

 

겨울밤에 군고구마가 없으면 섭섭하지.

차갑고 매콤한 김치와 함께 뜨거운 고구마 한입 냠냠.

 

예전엔 밤 고구마를 맛있다 했었는데

요즘은 호박 고구마가 정말 맛있다.

다른 계절에 먹을 수도 있겠지만

추운 겨울과 군고구마는 한 쌍처럼 어울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그림 그리는 과정.  (11) 2014.07.07
미리 크리스마스  (43) 2013.12.11
겨울밤에 군고구마가 없으면 섭섭하지.  (27) 2013.12.05
겨울밤의 낭만?  (19) 2013.12.03
가을도 이렇게 가는구나.  (38) 2013.11.26

겨울밤의 낭만?

from 그림일기 2013.12.03 10:14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Hahnemühle Travel Journals.

 

긴 겨울밤엔 따듯한 방, 이불 안에 들어가

새콤달콤 귤을 먹으며 만화책을 보는 것도

나름 낭만이다.

 

새로 산 펜으로 연습 없이 글을 썼더니

영 엉망이구나.

역시 연습이 중요하다는!!!

 

l  요즘 바빠서 그림도 잘 못 그리고 글도 잘 못 쓰네요. ㅠㅠ

l  티스토리는 버그가 너무 많아서 글 발행하기가 힘들 정도에요. -_-

l  DAUM이여 신경 좀 써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리 크리스마스  (43) 2013.12.11
겨울밤에 군고구마가 없으면 섭섭하지.  (27) 2013.12.05
겨울밤의 낭만?  (19) 2013.12.03
가을도 이렇게 가는구나.  (38) 2013.11.26
어지러운 담쟁이넝쿨이 참 인상적인 집.  (32) 2013.11.22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Fabriano Schizzi.

 

사는 곳과 가까워서 대학로를 자주 가는 편인데

큰길 말고 골목으로 들어가면 재미있는 가게 들이 많다.

그런 골목을 지나다가 파라 대문과

어지러운 담쟁이넝쿨이 참 인상적인 집을 발견했다.

시선이 잠시 머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igment liner on Moleskine.

 

영화란 것이 뻔하고 단순한 스토리라 하더라도

사람을 이토록 집중시킬 수 있구나.

영화 보는 동안 계속 긴장하며

집중하며 봤더니 어깨가 뻐근하더라.

조금 앞에서 보기도 했고. ^^


음향이나 화면이 큰 극장에서 보는 것이 아니라면

매우 심심할 수도 있는 영화란 생각이 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Hahnemühle Travel Journals.

 

대학로를 지나다가 냉면이 먹고 싶어

인터넷으로 찾아서 간 곳. “할매냉면집

길 안으로 들어간 곳에 있어서

앞을 많이 지나다녔지만, 전혀 모르고 있었다.

 

얼큰 물냉면과 시원 물냉면을 먹었는데

개인적으론 얼큰 물냉면이 더 맛있지 싶다.

전통 냉면 스타일은 아니고

약간 옛날 분식집 스타일이랄까?

매콤한 맛과 달콤, 새콤한 맛이 같이 나는데

시원 냉면엔 매콤한 맛이 빠지지

너무 달다는 느낌이 들었다.

 

대학로에서 조금 색다른 냉면을 먹고 싶다면

찾아봐도 좋을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Hahnemühle Travel Journals.


대학로를 지나다 우연히 들린 가게.

장난감이 가득한 인테리어가 자유롭게 재미있다.

볶음밥과 샌드위치를 시켰는데

볶음밥은 그냥 무난했고 샌드위치가 맛있었다.

이름이 필리 치즈 샌드위치였는데

간판에 가게 이름만큼이나 크게 넣은 걸 보니

이곳의 주력 메뉴인가 보다.

묘한 향신료가 느껴졌는데 나쁘지 않았고

특히 세트로 시킨 감자튀김이 아주 일품이었다.



크러스티
주소 서울 종로구 동숭동 50-59
설명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동숭동 50-59 | 크러스티
도움말 Daum 지도

가을이 익어간다.

from 그림일기 2013.09.24 08:53

Pigment liner and Watercolor on Hahnemühle Travel Journals.

열매가 가을에만 열리는 것은 아니지만

가을과 열매는 참 잘 어울린다.

한 해의 마무리가 시작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추수할 것이 없으면 섭섭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무언가를 거두기 위해서 조금은 조급해지는 계절이기도 하고

마음만 급하고 정작 본질을 놓치게 되기도 한다.

삶의 호흡을 가다듬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대학로를 걷다가 우연히 발견한 커피숍
, 전광수 커피 하우스.

한옥을 개조 한 것 같은 건물이 독특해서

들어가게 되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핸드드립 커피로 많이 알려진 곳이다.

한옥 느낌이 매장의 특징인 줄 알았더니 다른 매장은

한옥이 아닌 것 같다. 커피 맛도 좋았지만

분위기가 정말 좋았는데 한옥이 아닌 다른 건물이라면

그런 분위기는 없을 것 같다.

더치라테와 아포가토를 마셨는데 둘 다 아주 좋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명륜4가 103-5 | 대학로 전광수 커피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아침저녁은 완연한 가을 날씨이지만

햇볕은 아직 뜨거워서

낮엔 밖에서 걷기가 쉽지 않을 만큼 덥다.

지난 토요일 대학로에 연극을 보러 갔다기

빙수 전문점에 들러 잠시 더위를 식혔다.

 

Café the Snow.

카페의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눈처럼 고운 얼음이 이곳의 특징이다.

(사실 요즘은 이렇게 나오는 곳이 은근히 많아서 특징이라 말하긴

조금 뭐하긴 하지만 서도.)

 

우리가 먹은 것은 초콜릿 빙수.

나쁘진 않았지만 예상했던 맛과는 조금 차이가 있었다.

특히 토핑으로 올려놓은 과자(?)가 너무 많아서

부드러운 맛을 방해했다.

조금 더 적게 들어갔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큰 사이즈 하나를 둘이서 싹싹 비웠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실 코스모스는 6월부터 피기 시작한다니

코스모스를 가을의 꽃이라 말하긴 힘들지 모른다.

그렇지만 이상하게 코스모스엔 가을의 이미지가 있다.

아침부터 비가 주룩주룩 제법 많이 내리는데

빗속에서 가을이 확연히 느껴진다.

가을이 코앞에 오긴 했나 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나무 그늘에 앉아 있으면.  (22) 2013.09.03
대학로 카페 더 스노우.  (22) 2013.09.02
마음은 이미 가을로 갔다.  (15) 2013.08.29
요즘 하늘이 정말 예술이다.  (29) 2013.08.27
집 앞 감나무.  (29) 2013.08.26



가을 하늘도 참 근사하지만

요즘 하늘을 보면 구름이 정말 예술이다.

정말 솜들이 떠 있는 것처럼 몽글몽글 손에 잡힐 것 같다.

아직은 꽤 덥지만 보고 있으면 마음이 저절로 시원해진다.

특히 퇴근길에 보는 노을과 함께하는 구름의 모습은

한참을 보고 있게 된다.
 

문득 궁금해진다.

가을로 넘어가는 지금 구름이 유난히 멋있는 걸까?

아니면 여름 하늘도 근사했지만

덥고 짜증스러운 기온에 하늘을 볼 여유가 없어 보지 못했던 걸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학로 카페 더 스노우.  (22) 2013.09.02
마음은 이미 가을로 갔다.  (15) 2013.08.29
요즘 하늘이 정말 예술이다.  (29) 2013.08.27
집 앞 감나무.  (29) 2013.08.26
토마스와 친구들  (31) 2013.08.22

집 앞 감나무.

from 그림일기 2013.08.26 09:14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며 보니

아파트 단지 입구 감나무에

감들이 제법 크게 달려 있다.

아직은 연두색에 볼품없어 보이지만

곧 빨갛게 탐스러워지겠지?

아직은 더위가 가시지 않았지만

마음은 계속 가을을 향해 가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은 이미 가을로 갔다.  (15) 2013.08.29
요즘 하늘이 정말 예술이다.  (29) 2013.08.27
집 앞 감나무.  (29) 2013.08.26
토마스와 친구들  (31) 2013.08.22
카페베네 망고 빙수를 먹어 보았다.  (28) 2013.08.20

토마스와 친구들

from 그림일기 2013.08.22 09:22



많은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토마스와 친구들.

사실 난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만화의 내용을 모를 땐

캐릭터가 조금 무섭게 생겨서 별로 안 좋아했다.

자주 보니까 나름 정감이 가긴 하지만

처음엔 뭐 이렇게 생긴걸 애들이 좋아하지?’ 이런 생각을 했었다.

그나마 캐릭터는 조금 맘에 들게 되었지만

만화의 내용은 영 적응이 되지 않는다.

 

결국 돈 많은 뚱보 사장 밑에서

순진한 기차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력을 착취당하며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우도 못 받는 내용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불쌍한 토마스와 친구들.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하늘이 정말 예술이다.  (29) 2013.08.27
집 앞 감나무.  (29) 2013.08.26
토마스와 친구들  (31) 2013.08.22
카페베네 망고 빙수를 먹어 보았다.  (28) 2013.08.20
꼬마 젤리  (22) 2013.08.14



망고를 좋아해서 먹어봤는데

비주얼도 약간 부족했는데 맛은 더욱 그냥 그랬다.

그리고 만든 사람에 따라 퀄리티 차이도 조금 나는 듯.

아무튼, 카페베네에선 망고 빙수보다는

커피 빙수가 더 맛있는 걸로 결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앞 감나무.  (29) 2013.08.26
토마스와 친구들  (31) 2013.08.22
카페베네 망고 빙수를 먹어 보았다.  (28) 2013.08.20
꼬마 젤리  (22) 2013.08.14
재미있는 SF 소설, 엔더의 게임  (25) 2013.08.09

꼬마 젤리

from 그림일기 2013.08.14 09:58



사실 어릴 적에 먹었던 것과 같은 제품은 아니다.

맛이 너무 없어서

맛없는 제품인가보다 생각했었는데

아이들은 너무 맛나게 먹는다.

아마도 변한 건 내 입맛인가보다.

가끔은 다른 것이, 다른 사람이 변했다고 느끼지만

사실은 내가 변한 것을 때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마스와 친구들  (31) 2013.08.22
카페베네 망고 빙수를 먹어 보았다.  (28) 2013.08.20
꼬마 젤리  (22) 2013.08.14
재미있는 SF 소설, 엔더의 게임  (25) 2013.08.09
카페베네 커피빙수  (48) 2013.08.07



많은 이들이 꼽는 최고의 SF 소설 중 하나가

이 책 엔더의 게임이다.

예전부터 읽으려 했었는데 이상하게 손이 안 가더니

이번에 영화 소식을 듣고선

영화가 나오면 정말 안 읽게 될 것 같아 바로 읽게 되었다.

엔더의 게임은 몇 번 출간이 됐었는데

이번 책은 2008년에 나온 책을

영화 개봉에 맞추어서 새로운 표지로 다시 출간한 것 같다.

 

엔더라는 소년을 중심으로 한 성장드라마인데

정말 단숨에 읽어 버렸다.

이렇게 재미있는 책을 왜 인제야 읽었나 싶다.

영화는 어떻게 나올지 기대 반 우려 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베네 망고 빙수를 먹어 보았다.  (28) 2013.08.20
꼬마 젤리  (22) 2013.08.14
재미있는 SF 소설, 엔더의 게임  (25) 2013.08.09
카페베네 커피빙수  (48) 2013.08.07
대학로 뽕신.  (54) 2013.08.06

티스토리 툴바